[보도자료] 울산지역 소상공인 위기극복 간담회 개최

최고관리자 0 79

울산지역 소상공인 위기극복 간담회 개최

 

국민의힘 울산시당(위원장 서범수)은 오늘(27, ) 오전 1030분부터 시당 강당에서,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겪고 있는 울산지역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위기극복 대책 마련을 위한울산지역 소상공인 위기극복 간담회를 실시했다.

 

이날 간담회에는 김택 한국외식업중앙회 울산지회장을 비롯해 각 구군별 지부장(중구-변종언, 남구-정시화, 동구-김종문, 북구-서정도, 울주군-박원상), 최은수 사무국장 등 총 10여명의 자영업소상공인업계 대표자와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, 오늘 행사를 마련한 국민의힘에서는 서범수 시당위원장과 정치락 자영업대책위원장(북구의원), 윤시철 지방자치위원장, 이순걸 대외협력위원장, 김영중 사무처장, 그리고 지역별 당소속 기초의원(중구-노세영, 남구-이정훈방인섭, 동구-김수종)이 함께 자리했다.

 

간담회 자리에서 서범수 시당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로 많은 자영업자들께서 하루하루 버티기 힘들어하시고 폐업도 급속히 증가하는 등 국민의힘이 국민들에게 힘이 되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.”고 운을 뗀 뒤, “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많은 국민들의 피해, 특히 국가정책에 순응해서 생긴 자영업을 하시는 소상공인들의 희생에 대한 제대로 된 보상이 필요한점 충분히 공감하고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.”, “재난안전기본관리법 개정을 통해 특별재난대상업종을 만들어 중소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국세와 지방세의 납세유예 및 지방세의 감면 혜택, 수도요금, 통신요금 등의 공과금과 건강보험료, 연금보험료 등을 감면받을 수 있도록 법안개정을 추진중에 있는 등 당 차원에서 대책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.”고 강조했다.

 

그리고 간담회에 참석한 소상공인 업계 대표자들은 하나같이 현재 정부가 시행중인 방역지침은 업종별 기준이 모호하고 불공정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. 그러면서 방역지침 중 ‘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으로 인해 외식업은 매출이 1/10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존폐위기에 내몰려 있다.”고 비판하고, “방역기준을 명확히 정해 그에 준해 영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제한조치 완화가 반드시 필요하며 핀셋규제를 통해 업종별연령별지역별 특성에 맞는 정책을 펼쳐나가야 한다.”고 목소리를 높였다.

 

서범수 시당위원장은 간담회를 마무리하면서 소상공인 위기극복을 위해 국가정부 차원의 제도개선은 중앙당 차원에서 노력하고, 울산에서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은 시 차원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을 것이라며, “이러한 부분들을 찾아 작지만 울산만이라도 해결할 수 있는 제도개선을 위해 울산시당에서 적극 나서겠다.”고 약속했다. 그러면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전달해달라.”고 주문하기도 했다.

 

한편,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들의 생존위기가 극복해소될 때까지 각 분야별로 지속적으로 의견청취하고 직접 현장점검을 통해 시민들의 손과 발이되어 하나하나씩 챙겨나가겠다는 방침이다.

 

      

 

2021. 1. 27

 

 

국민의힘 울산광역시당 대변인 김종섭

Comments